캡처
권혁용 선생님(고려대)이 센터장으로 있는 불평등과민주주의 연구센터의 연구성과가 지난 토요일(10월 6일) 한국일보에 실렸습니다.
국내 체감경기가 악화되고 경제정책에 대한 불만이 대통령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지면서 한국사회에서 뜨거운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야당에서는 소득주도 성장이 낳은 고용참사라며 정부여당에 대한 공세에 힘을 쏟고, 이를 방어하려는 여야 사이에 때 아닌 통계논쟁이 불거지기도 했다. 최근에는 한 야당의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실업수당을 받는 것을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는 국민들이 늘고 있다는 개탄의 목소리까지 등장했다. 그러나 정작 국민들이 느끼는 고용불안의 크기나 실업정책 선호가 어떠한지에 대한 실증적인 접근은 부족해 보인다. 불평등과 민주주의 연구센터(소장 권혁용 고려대 정외과 교수)와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 연구팀(팀장 박종선 수석부장)이 고용불안과 실업위험 진단을 위한 조사를 진행한 이유다. (기사 본문 중)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