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처
권혁용 선생님(고려대)이 센터장으로 있는 불평등과민주주의 연구센터의 연구성과가 지난 토요일(11월 3일) 한국일보에 실렸습니다.
미투 운동과 혜화동 시위 등 여성의 정치적 목소리가 커지며 젠더 정치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지만 현실정치에서의 유리천장은 여전히 강고해 보인다. 2000년 이후 공직선거에서 여성할당제가 확대되면서 총선과 지방선거에서 비례대표 50%를 여성으로 선출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정당은 지도부 경선 과정에서 여성 몫을 할당하고 있다. 그러나 300명 국회의원 중 여성 국회의원 수는 50명으로 16.7%에 불과하다. OECD 평균 29.1%에 크게 못 미친다. 여성대통령, 여성 당대표가 배출되고, 선거벽보에 등장하는 여성 후보들의 수는 늘고 있지만, 여전히 할당의 벽을 넘어서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왜 그럴까? 고려대 SSK 불평등과 민주주의연구센터(소장 권혁용 고려대 교수)와 한국리서치 여론 속의 여론 분석팀(팀장 박종선 수석부장)이 10월 정기 웹 조사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를 한국일보에 세 차례에 걸쳐 연재한다. (기사 본문 중)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 가능합니다.